글번호 : 18126

작성일 : 07.04.03 | 조회수 : 1417

제목 : 회사별 연봉 글쓴이 : 학부사무실
첨부파일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신한금융지주 연봉 9800만원 1위

 

신한금융지주 직원들이 지난해 1인당 1억원에 육박하는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주사와 금융·화학업체,10대 그룹 중에는 SK그룹 직원들의 연봉이 높았다.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581개사의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은 3914만원으로 집계됐다.2005년 유가증권시장 상장사(576개사)의 1인당 평균 연봉 3668만원보다 6.7% 늘어났다.

이중 최고 연봉은 신한금융지주로 직원 1인당 9800만원이다. 특히 남자 직원들만의 1인당 연봉은 1억 1000만원으로 모두가 ‘억대 연봉자’다. 이외에도 녹십자홀딩스(6900만원)와 GS홀딩스(6500만원) 등 소수 전문인력으로만 구성된 지주사들의 연봉이 많았다.

2위는 SBS로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이 7530만원이다. 이어 벤처 캐피털회사인 KTB네트워크가 7200만원, 팬택앤큐리텔이 7020만원 등이다.

금융업체와 화학업체들이 연봉 상위 그룹에 다수 포진했다.SK가 6924만원으로 5위에 올랐고 한화석유화학(6500만원), 휴켐스(6375만원), 호남석유화학(6300만원) 등 7개 화학업체가 30위권 안에 들었다. 국민은행이 6660만원으로 8위, 외환은행이 6654만원으로 9위를 차지했다.

상호출자총액제한기업집단(자산 2조원 이상) 중 공기업을 제외한 10대 그룹 가운데에는 화학·에너지 계열사가 많은 SK그룹 직원 연봉이 평균 5534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SK 외에도 SK·대한도시·부산도시가스 등 가스업체들의 연봉 수준이 높았다. 이어 두산그룹이 5432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5415만원.

<서울신문 제공>

<script language=javascript> 10) { document.write(Edate);}//></script> 2007/04/03 08:21 입력
    • 목록으로
    다음글 '군무원' 인기 갈수록 높아져 - 공무원과 처우 동등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